top of page
1/20

◆ ​이터널 유니온즈 ◆

deco_symbol_white_edited_edited_edited_e

​장르

​SRPG 시뮬레이션 롤플레잉 게임

출시일

2021년 8월 15일

​스토리

 수 백년 동안 ​천족으로부터 지배 당해 온 마족을 독립시키고 대륙의 중부를 통일한 업적을 이룬 대영웅이자 아트릭스 제국의 황제 「라마엘 디 아트릭스」가 87년의 치세 끝에 마계로 돌아갔습니다.

 황제의 서거 후 황위계승권 3위의 황자 「자크라딘 디 아트릭스」는 그 동안 감춰왔던 권력의 야망을 드러내며 황태자와 2위의 계승권을 가진 형제들을 제거한 뒤 황위에 오르게 됩니다.

 황제가 된 자크라딘은 더욱 더 잔혹하게 형제들을 하나 둘 숙청하기 시작하는데 그의 친동생 「엘자딘 디 아트릭스」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.

 아직 2령 밖에 안된 소악마 엘자딘은 권세 높은 황자의 신분에서 하루 아침에 반역자가 되어 제국군의 추적을 받는 도망자로 신세로 전락하게 되고 맙니다.

 수 없이 찾아오는 암살자의 손아귀에서 과연, 엘자딘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?

그것은 오직 당신! 그렇습니다! 오직 『운명』만이 그 해답을 알고 있을 것입니다!

게임 특징

 이터널 유니온즈는 다섯 번의 행동씩 번갈아 턴을 진행하며 대전하는 시뮬레이션 RPG 입니다.

탄탄한 세계관 안에서 다양한 이종족의 전쟁을 주제로 한 몰입감 있는 스토리를 가지고 있습니다.

 다른 SRPG 장르 보다 쉽고 간단하지만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. 특히 부드러운 조작을 통해 자유도 높은 플레이감을 제공하며 전투 중에는 당신이 원하는 수를 【확정】 짓기 전까지 얼마든 되돌려 가며 턴을 재연해 볼 수 있습니다.

 전투는 이터널 유니온즈만의 독특한 타격감을 느낄 수 있으며 그것은 당신이 결정한 플레이에 대한 피드백이 그대로 반영되기 때문입니다. 사운드를 켜고 플레이 하시면 보다 더 큰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.

 이터널 유니온즈는 조각 모으기 베이스의 캐릭터 수집형 RPG 입니다. 「소집」이라는 영웅뽑기 콘텐츠가 존재하는데 당신이 원하는 영웅을 「원픽」으로 지정해두면 그 영웅이 소집되기 전까지 해당 영웅의 조각("영웅석")을 지속적으로 받아 만약 계속 나오지 않아도 이른 시일 내 영웅을 수집할 수 있습니다.

 영웅의 성장은 장비, 레벨, 스킬, 시공레벨업, 친밀도 증가 등 다양하게 존재하며 특히 스킬의 경우 게임 내에서 어떻게 사용되는지 미리 확인할 수 있습니다. 동종의 조각 모으기 베이스 RPG와 유사하게 강력한 바로가기 기능을 제공하며 이는 손 쉽고 직관적으로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게 해줍니다.

 메인 스토리가 진행되는 메인퀘스트, 다른 유니온의 영웅들과 보스를 두고 겨루는 분쟁지역, 전략전술을 배울 수 있는 전술연구실, 그리고 이터널 유니온즈의 또 다른 핵심인 수정투기장 컨텐츠가 있습니다. 그 중 분쟁지역과 수정투기장에서는 특수한 코인을 얻게 되며 코인상점에서 영웅석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.

 수정투기장에 대해 좀 더 설명하자면 지금까지 성장시킨 영웅들을 팀을 만들어 ​다른 플레이어의 팀과 【멀티】대전을 즐길 수 있는 컨텐츠로 당신은 언제든지 최대 10개의 방을 따로 생성하여 각각 대전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. 대전은 비동기 멀티 형태로 1 턴 씩 주고 상대를 기다려야 하는 컨텐츠 입니다. (만약 두 플레이어가 모두 대전장을 벗어나지 않을 경우 한 턴 씩 이어서 진행됩니다.)

 마치 체스, 장기 혹은 바둑과 같은 보드게임을 여러 사람들과 한 수 씩 두는 느낌입니다.

 그 외에도 커뮤니케이션 공간인 클랜, 서로를 응원해줄 수 있는 동맹 컨텐츠가 존재하며 위 컨텐츠와 더불어 모든 컨텐츠는 특별한 보상을 제공합니다.

 주기적으로 공개되는 서브스토리 이벤트 퀘스트와 상시 플레이 버프인 여신의 가호를 받으며 플레이 하시면 금방 고수가 되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.

 당신의 모험에 영광이 있기를 바라며 부디 당신의 선택으로 영웅의 운명을 결정해주세요.

​세상 쉬운 전략 RPG 이터널 유니온즈 였습니다.

"당신은 항상 선택의 기회가 있으며 그 선택은 언제나 결과를 변화 시킨다."

"그것은 당신이 과거, 현재, 미래에도 늘 중요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."

deco_symbol_white_edited_edited_edited_e
bottom of page